Contact Info

03371 서울 은평구 통일로 684 서울 혁신파크 미래청 3층 305호

Phone: 1661-9736, 070-8785-6127

Fax: 070-7500-6029

Web: www.jubileebank.kr

활동보도

Home.뉴스.활동보도.[청왜빚] 3화. 14살 상속 채무자, 31살 신용유의자

[청왜빚] 3화. 14살 상속 채무자, 31살 신용유의자

나도 모르는 새, 나만 모른 채 │

 

*  인터뷰 내용을 재구성했습니다.

 

………………………………………………

 

 

– 31살. 대한민국 청년 중 1인.

– 통신사 고객센터 계약직 근무. 월 소득 110.

– 어머니 상속 채무(1900), 건강보험료 체납(400), 아버지 병원비를 위한 대부업 대출(400), 아버지가 본인 명의로 받은 정수기 대여비(120), 아버지 병원비를 위한 카드비(130), 통신비 연체(?)

 

%e3%85%81

 

250만 원을 갚으라고 서류가 왔다. 어머니의 상속채무를 갚으라는 서류였다. 21살, 공장에 취직해 막 사회생활을 시작했을 때다. ‘이제 막 시작했는데 한 달에 매달 250만 원을 갚으라면 일을 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시작할 의지가 꺾였다.

 

어머니는 14살 때 돌아가셨다. 내가 상속받은 어머니의 빚은 그때부터 연체되고 있었다. 당시 법원에서는 나에게 빚이 있다는 내용의 서류를 보냈다고 한다. 그런데 나는 그 서류를 본 적도, 아버지나 형에게 들은 적도 없다. 나도 모르는 새, 나만 모른 채, 나는 14살 때부터 상속 채무자가 된 것이다.

 

억울했다. 부모님이 어디에다가 쓰셨는지도 모르는 돈이다. 나한테 쓰셨는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한 번도 만져보지도 못한 큰돈, 큰 빚이 갑자기 생겼다. 그냥 자포자기했다. 내가 왜 갚아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23살, 핸드폰을 개통하려는데 할부가 안 된다고 했다. 어머니 상속 빚을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등록이 되어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빚을 해결하기 위해 상속 포기를 진행하려고 여기저기 알아보는데 다 돈이었다. 변호사비만 해도 140만 원을 달라고 했으니… 법원 앞 무료 상담소에서 상담 받고 법원에 신청하고 상속 포기에 필요한 서류도 다 제출했다. 내 딴에는 할 만큼 했다. 그런데 법원으로부터 기각처리를 받았다.

 

  • 기각 이유 1. 아빠랑 형이 그러니까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남은 나의 나머지 가족이 상속 여부를 알고 있었고, 그래서 그들이 나에게 빚의 존재를 알려줬을 거라는 것
  • 기각 이유 2. 법원은 빚이 있다는 서류를 당시 이미 보냈고 반송이 안 왔으니 빚이 있다는 것을 본인이 확인했다는 것

이 이유였다.

 

채무 상속을 포기하려는 자녀들은 ‘상속재산이 있다는 것을 안 날로부터 3개월 이내’ 관할 법원에 상속 포기를 신청해야 한다. 그런데 당시 담당자가 내 얼굴을 마주 보고 얘기한 것도 아니고 심지어 본인 확인을 위한 통화를 한 것도 아니다. 달랑, 서류 하나 보냈다는 것으로 본인에게 알림이 된 것으로 단정 짓고 그 뒤로는 처리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 1만 원, 2만 원 적은 돈도 아니고. 그리고 무엇보다 14살, 미성년자에게 빚을 상속시켰다니 부당하다.

 

그 뒤로 어머니 빚 해결에는 손을 놓고 있었다. 어리기도 했고 나 몰라라 하고 있었다. 그런데 5년 전,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가시고 나서는 ‘진짜 내가 갚아야 하는 구나’라고 생각했다. 요즘은 다시 개인회생 등의 채무조정을 알아보고 있다. 그런데 가능할까. 회생을 신청하면 한 달에 110만 원을 버는데 월급의 거의 반에 가까운 돈을 상환하는 데 써야 한다. 나머지 돈으로 한 달을 생활할 수 없다.

 

5년 이내에는 모든 빚을 다 갚고 싶다. 그런데 모든 게 너무 불분명하다. 답답하다. 부모님 빚이 내 빚이 된 건 어머니 상속채무만이 아니다. 아버지가 나도 모르게 내 명의로 체납하신 정수기 대여비도 있었다. 그래서 빚이 얼마나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 상속채무처럼, 정수기 대여비처럼 내가 빌린 돈이 아닌데 갑자기 ‘너의 빚이라며’, 또 나타날 수 있다.

 

빚을 갚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빚을 갚으려면 돈을 벌어야 하는데, 돈을 벌려면 지낼 곳이 있어야 하는데, 방을 구할 돈이 없어서 친구들에게 얹혀살며 여기저기 떠돌았다. 친구네 집에 서 얹혀살다가 친구가 집을 정리하면 나도 어쩔 수 없이 잘 다니고 있던 회사를 그만두고, 또 다른 친구가 있는 지역으로 일을 구해서 갔다가, 지낼 데가 없어져서 또 다른 친구에게 가서 살고, 또 다른 지역으로 가고, 또 다른 지역으로 가고… 빚을 갚아야 하는데 돈을 벌고 갚을 환경이 되지 않았다. 그런 생활이 반복됐다.

 

친구들이 많이 도와줬다. 출근할 돈도 없을 때, 그럴 때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10만 원 빌려달라고 하면 30만 원, 50만 원씩 넣어주고 가끔 친구들이 통장으로 말도 안 하고 돈 넣어주기도 했다. 고맙고 미안하다. 빌려달라고 해놓고 상황이 여의치 않아 못 갚은 돈도 있다. 친구들이 가족보다 더 가깝다. 친구들이 없었다면 지금까지 살고 있지 않았을 거다.

 

빚을 갚으면 또 빚을 질 것 같다. 작은 원룸을 구하려고 해도 빚을 져서 집을 구할 것 같다. 우리나라는 서민대출 없이는 살기 힘든 나라 아닌가.

 

빚을 갚으면 나를 위해 돈을 써보고 싶다. 나를 위해 돈을 써본 적이 없다. 미래에 취미생활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기면 딱 3개월만 보컬 트레이닝을 받고 싶다. 노래 배우는 걸 좋아해서.

 

다음글 보기 

Comments

2017-06-12T08:55:12+00:00 2016.12.16 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