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Info

서울 성동구 천호대로 426 (장호빌딩) 2층 201호

Phone: 1661-9736, 070-8785-6127

Fax: 070-7500-6029

Web: www.jubileebank.kr

뉴스

Home.뉴스
28 10, 2022

[활동]찾아가는 채무상담-진보당과 함께 하는 민생채무상담

2022-10-28T11:14:44+09:00 2022.10.28 11:14|

이번 주에는 청량리역 광장에서 채무상담을 진행하였습니다. 다행히도 날씨가 많이 춥지 않아서 채무상담을 진행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학자금 대출로 고민하고 있는 청년부터 주거급여를 받아 고시원생활을 그만두고 정착하고 싶지만 보증금은 없고 빚만 있는 상황이라 고민하고 있는 시민까지 만나보았습니다. 단순 채무상담만을 진행하는 [...]

27 10, 2022

[활동] 통합사례관리 역량강화 교육 진행

2022-10-27T11:35:26+09:00 2022.10.27 11:33|

주빌리은행에서는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금융복지에 관련한 강의를 했습니다. 사례관리를 중심으로 사회복지공무원의 역량강화를 위한 채무 및 재무 상담에 필요한 다양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일시: 2022. 10. 26.(수), 15:30 - 17:30 / 장소: 청계종합사회복지관 채권사의 추심 대응방안, 불법적 추심행위 안내, 신용회복 방법, 채무상담사례 [...]

19 10, 2022

[활동] 찾아가는 채무상담-진보당과 함께 하는 민생채무상담

2022-10-19T09:30:16+09:00 2022.10.19 09:23|

지난 주 남대문 시장에 이어 어제 수요일 오후 2시부터 홍대입구 역에서 찾아가는 채무상담이 있었습니다. 진보당, 한국금융복지상담협회와 함께 채무로 힘들어하고 고민하고 있는 분들을 직접 발로 찾아가 현장에서 상담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약 5주간 계획하고 있는 "찾아가는 [...]

13 10, 2022

광주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 불법금융 근절 전국 연대 네트워크 발족

2022-10-13T08:56:17+09:00 2022.10.13 08:56|

정책개발·피해자 지원 광주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는 최근 내구제대출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불법금융 근절 전국 연대 네트워크’를 발족했다고 12일 밝혔다. 내구제대출은 소액의 대출이 필요한 사람들이 휴대폰을 개통해 브로커에게 넘기면 그에 대한 대가로 현금을 지급하는 형태의 불법금융이다. 특히 내구제대출의 주요 타겟이 청년, 무직자, 저신용자 [...]

6 10, 2022

[활동]주빌리은행, 진보당과 업무협약

2022-10-27T11:34:47+09:00 2022.10.06 14:51|

주빌리은행은 진보당과 업무협약을 맺고, 가계부채와 빚으로 고통받는 채무자들을 위해 함께 뛰기로 했습니다. 업무협약식은 10월 5일 오후 2시 진보당 당사에서 진행되었으며, 진보당과 한국금융복지상담협회, 주빌리은행의 각 기관 대표 가 참석하여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주빌리은행 설은주 대표는 “정당 내에 금융복지상담양성과정이 개설되는 것이 처음으로 알고 [...]

6 10, 2022

진보당, 주빌리은행 등과 가계부채 관련 업무협약

2022-10-06T14:36:02+09:00 2022.10.06 14:35|

(서울=연합뉴스)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와 장진숙 민생특위 위원장, 주빌리은행 설은주 대표, 한국금융복지상담협회 강명수 이사가 5일 진보당 당사에서 열린 가계부채와 빚으로 고통받는 채무자들을 위해 공동대응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0.5 [진보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5 10, 2022

어떻게든 갚으려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2022-10-05T10:07:12+09:00 2022.10.05 10:07|

막다른 선택, 노인파산 윤성훈씨(72·가명)가 지난 9월 25일 자신이 사는 임대아파트에서 지팡이를 짚고 창밖을 바라보고 있다. 윤씨는 “빚 다 해결돼도 마음은 똑같을 것 같다. 자식만 돌아오면 좋겠다”고 했다. / 이효상 기자 [주간경향] 윤성훈씨(72·가명)는 2017년 빚을 졌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다니던 아들이 다달이 갚겠다며 [...]